(사진 없음)

 

오늘 밖에 나갈 일이 있었던 데에다가, 휴일이기도 해서 닭도리탕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저번에 닭도리탕이 너무 먹고 싶어서 배달을 해주는 곳이 있나 찾아봤었는데 너무 비쌌었다.... (그래도 사먹었었다....) 그래서 요리 경험이 하나도 없지만, 마트에서 재료들을 사서 직접 만들어 보기로 했다.

 

참고한 레시피는 백종원님의 닭도리탕 레시피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eeiqjyYgPew&t=967s&ab_channel=%EB%B0%B1%EC%A2%85%EC%9B%90%EC%9D%98%EC%9A%94%EB%A6%AC%EB%B9%84%EC%B1%85Paik%27sCuisine 

 

재료를 사는 데서부터 애로사항이 있었다. 분명 재료들 리스트를 다 적어갔던 것 같은데, 고춧가루가 빠져있었다. 마트가 집에서 꽤 먼데, 고춧가루 하나 때문에 한번 더 갔다와야 했다.

 

아무래도 처음하는 거다보니, 재료를 손질하는데 어마무시한 시간이 소요되었다. (거의 2시간 걸린것 같다 ㅋㅋㅋ) 식칼도 처음 잡아봤던데다가, 손질 후에 남은 재료들을 어떻게 보관하는지 일일히 다 찾아보며 하다보니 시간이 오래 걸렸다. 대충 유튜브 세상에서 얻은 지식들은 있어서 칼질을 하거나 감자칼을 사용하거나 등은 문제가 없어서 다행이었다.

 

채소 손질을 마친 후에 닭을 데치는 작업을 거쳤다. 우선 흐르는 물에 닭을 씻은 다음에, 끓는 물에 20초 정도 닭을 넣었다 뺐다. 이 과정에서 겉이 붉으스름한 색에서 좀 어두운 색으로 변화하였다.

 

그 이후는 레시피를 최대한 그대로 따라했다. 감자가 1/5 정도 익은 시점에 버섯 등을 때려넣던데, 감자가 얼마나 익었는지 감이 잡히지 않아 적당한 시점에 때려넣었다. 고춧가루의 경우 감자가 다 익었다고 생각될 때 때려넣었다. 고춧가루가 물을 빨아들여 물이 확 없어진다고 하던데, 실제로도 그랬다. 간장을 언제 넣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넣으라는 대로 4/5 컵을 넣었고, 마지막으로 청양고추 6개 (6개 묶음이길래 ㅎㅎ), 대파를 집어넣었다.

 

최종 결과는 그럴듯 했다.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물 양도 적절했고, 고기도 맛있어보였다. 한가지 단점이라면 고춧가루가 너무 많이 들어갔는지 (본인은 정량대로 넣었다) 고춧가루가 너무 범벅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상당히 맛있어 보였다.

 

문제는 실제로 먹어봤을 때 지나치게 짰다는 점이다. 짠맛을 고치기 위해 별짓을 다 했는데, 물을 거의 3배로 넣어보고, 단맛을 추가해 짠맛을 잡으려고 설탕을 좀 더 추가해봤는데 소용이 없었다. 결국에는 고기만 건져먹게 된 것 같다.

 

이후에 레시피 영상 댓글을 보니까, 진간장 종류에 따라 넣어야 하는 양이 다른 것 같았다. 솔직히 4/5 컵은 말이 안되긴 했다. 대충 경험상으로 본인이 사용하는 진간장의 경우 3~4큰술 정도면 되지 않을까 싶다.

 

내일 한번 국물을 전부 버리고, 새로 만들어볼 생각이다. 들어간 재료가 너무 아깝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한요리 1  (0) 2022.08.15
대학원에 관한 고민  (0) 2021.05.04
요즘 근황  (0) 2021.01.23
괜히 멋있어 보이는 것들  (0) 2021.01.23

대학원 입시 기간이 대충 2달 정도 남아, 대학원에 관한 고민이 매우 많아지고 있다. 어떤 대학원을 갈 것이고, 랩을 어떻게 선택할 것이며, 병역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가 전부 엮여 고민이 많다. 분야도 확실하게 못 정했는데, 보안쪽으로 계속 하는 것이 맞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어 고민이다.

보안쪽으로 진로를 잡는 것이 맞는지 의문스럽다. 보안 분야로 학위를 딴다해도 이것이 앞으로 진로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뭐, 도움이 되기야 하겠지만 큰 도움이 될지는 현 시점에서는 알 수 없기에, 고민이 많이 된다. 보안 분야 특성상 어떻게 보면 실무와 연구가 괴리감이 크기도 하고, 아직 잘 몰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연구라고 해도 A&D 기술 연구 (극히 일부), 퍼징 (많음), 공격 감지 및 탐지 등 일텐데, 실무쪽에서 이런 지식들이 도움이 많이 될까 싶다. (차라리 CS 지식을 더 익히는게...) BoB에서도 보안쪽에서는 학위를 굳이 딸 필요 없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멘토분이 계셨기에, 이 주장이 본인에게 좀 더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관심 있는 분야는 브라우저와 가상화 소프트웨어 보안이다. 그 중에서 브라우저 쪽에 관심이 더 많고, 브라우저 쪽은 전체적인 내용보다 컴파일러쪽에 관심이 많기에 차라리 랩을 컴파일러쪽으로 가서 컴파일러를 공부하고 보안은 곁다리로 하는게 맞지 않나 싶다.

고민이 많고 혼란스럽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한요리 1  (0) 2022.08.15
대학원에 관한 고민  (0) 2021.05.04
요즘 근황  (0) 2021.01.23
괜히 멋있어 보이는 것들  (0) 2021.01.23

요새 꾸준히 하던 것들이 손에 안 잡힌다는 느낌이 크다. 학부 생활을 3년 반 동안 하면서 좌로 구르고 우로 구르고 쉬지 않고 완전 갈릴대로 갈려서 지친게 큰 것 같다. 학교나 과 특성상 학생들을 미친듯이 갈아버리기 때문에 (한 학기에 과제가 15개? 20개? 그 정도 나오는데 하나하나가 미친 난이도를 자랑한다) 이를 따라가다가 많이 지쳤다. 학부 3학년 때 하려고 마음 먹었던 BoB를 졸업을 한 학기 놔두고 하게 되어 좀 쉬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지만 그래도 지친건 지친 것 같다. (참고로 저 때는 무슨 과제를 하다가 원서를 못 냈다) (다른 사람들에게 BoB는 과제 많이 내고 교육생들 굴리는 프로그램으로 느껴지는 것 같지만 지금까지 갈릴대로 갈린 나에게는 거의 쉬는 기간이었다. 그렇다고 과제를 성실하게 낸건 아니지만 이는 나중에 올릴 다른 이야기에서...)

요새 CTF도 할 의욕이 잘 안 나고 코드도 잘 안 읽힌다. 동아리에서 대회 하자고 해도 할 의욕이 안 나고 BoB에서 하는 과제나 프로젝트도 손에 잘 안 잡혔다. (그래도 할 일을 하고 없는 의욕 전부 짜내서 했지만 적극적으로 뭔갈 하진 못한 것 같다. 팀원들에게 괜히 미안하다...) 프로젝트가 끝난 지금도 버박 코드 열어놓고 보거나 write-up들을 깨작깨작 보면서 공부하고 있긴 한데 이건 단순히 습관에 의한 것일 뿐 본인이 뭔가 적극적으로 뭔가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없다.

그래도 요즘 조금씩 회복되는 느낌이 있어 그나마 나은 것 같다. 계속 미뤄뒀던 커널 공부도 다시 하려 하고, 동아리 세미나도 되도록이면 많이 하려 한다. 대학원도 좀 준비해야 될 것 같고, 남겨둔 일들이 많다. 조급해하지 않고 차근차근 이들을 해나가려 한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한요리 1  (0) 2022.08.15
대학원에 관한 고민  (0) 2021.05.04
요즘 근황  (0) 2021.01.23
괜히 멋있어 보이는 것들  (0) 2021.01.23

학부 수업 들으면서 했던 것들 중 괜히 멋있어 보이는 것들 올려놓는다. 정말 의미 없음.

 

1. Multi-cycle CPU (TSC architecture) (TSC는 학교에서 준 tiny RISC 아키텍쳐)

Stage State Machine - 원노트 버그 때문에 글자가 밀려있음
Multi-Cycle CPU Architecture

위에 저 짓거리 하고 모두 코드로 옮겼다. 코드로 옮기면서 버그가 생기고 이를 고치는 건 덤.

 

2. Pipelined CPU Architecture

Pipelined CPU Architecture, BTB, HDU, Forwarding Unit까지 싹다 구현함

3. 그래픽스

 

2명이서 하는 과제인데 중간에 프랑스 유학생 팀원이 도망쳤다. 혼자 삽질하다 망한 케이스.

Gouraud Shading
Phong Shading

 

여기 올려둔거 말고도 이것저것 있는데 가시적으로 멋있어 보이는 것들은 이게 다인듯 하다. 쩝...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한요리 1  (0) 2022.08.15
대학원에 관한 고민  (0) 2021.05.04
요즘 근황  (0) 2021.01.23
괜히 멋있어 보이는 것들  (0) 2021.01.23

+ Recent posts